군포, 설 연휴에 8개반 135명 근무

“명절을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생활불편 해소 노력”

비전21뉴스 | 입력 : 2019/01/31 [10:28]
    군포시

[비전21뉴스] 군포시는 설 연휴인 오는 2월 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매일 27명씩 총 135명이 근무하며 시민 불편 해소에 노력한다.

이를 위해 시는 전체 관리를 책임지는 총괄반과 재해·재난 대책, 물가 안정, 청소, 의료 등 8개 분야 대책반을 조직해 각 분야 명절 안전점검 및 긴급 상황 대처를 위한 비상근무를 할 예정이다.

비상근무자들은 폭설과 같은 재난이나 각종 안전사고가 발생할 경우 상황별 근무 인원을 즉시 투입하고, 소방서나 경찰서 등 관계기관과 신속한 업무 공조로 명절 기간에 군포에 머물거나 군포를 찾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도록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의료 부분은 비상시 응급진료가 이뤄지도록 지역 내 의료기관·단체와 협력해 연휴 당직 병·의원과 휴일 지킴이 약국을 지정·운영한다. 관련 정보는 시 홈페이지 공지사항이나 중앙응급의료센터를 통해 언제나 확인 가능하다.

성백연 자치행정과장은 “명절 동안 군포에 있는 모든 사람이 안전하고 편안한 시간을 보낼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 여러분도 가족과 이웃을 위해 스스로 안전생활 실천에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쾌적한 명절 환경 조성을 위해 지난 17일부터 2월 1일까지 동별로 대청소를 진행하고, 연휴에도 청소대책반을 운영하지만 인력 동원 한계상 2월 3일과 5일, 6일은 생활폐기물을 수거하지 않으니 쓰레기 배출에 유의해야 한다.

기타 더 자세한 정보는 시 자치행정과에 문의하면 알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