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시장, 경제부총리에게 ‘신분당선 예타 연내 통과’약속 받아내

-‘대통령 초청 전국 기초단체장 간담회’후 개별 대화에서 홍남기 부총리가 약속-

정서영기자 | 입력 : 2019/02/08 [22:39]

 

▲     © 비전21뉴스


염태영 수원시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올해 안에 신분당선 호매실구간 연장 사업이 예타(예비타당성 조사) 통과가 이뤄지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8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초청 전국 기초단체장 오찬간담회에 참석한 염태영 시장은 간담회 후 별도로 홍 부총리를 만나 신분당선 호매실구간 연장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했고, 홍 부총리는 걱정하지 말라면서 기획재정부가 올해 안에 호매실구간 연장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가 통과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신분당선 호매실 구간 연장 사업은 정부가 129일 발표한 예타 면제 사업 대상에서 제외된 바 있다.

 

국토교통부는 131신분당선 수원 호매실 연장 사업 등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예타제도를 개선해 달라는 요청을 기획재정부에 전달했다. 국토부는 경제성분석(BC분석) 정책성 분석(재정확보 여부) 지역균형성 분석(수도권 비수도권 구분) 등 사업을 평가할 때 기준이 되는 3개 지표를 미세 조정해달라고 요청했다.

 

광교신도시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가 3493억 원, 호매실지구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가 1500억 원 등 5000억 원에 이르는 광역교통시설부담금을 분양가에 반영한 바 있어 국토부의 예타 개선안을 기획재정부가 반영하면 재정을 확보한 신분당선 연장 사업은 무난하게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염태영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 전 페이스북에 대통령께 드리고 싶은 말씀을 댓글로 남겨달라고 시민들에게 요청했고, 시민들은 수원왕갈비통닭 홍보’, ‘사법 적폐 철저하게 청산등 댓글을 작성했다.

 

염 시장은 실제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법 적폐 청산을 요청하고, 요즘 영화에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는 수원왕갈비통닭을 적극적으로 알렸다.

 

수원·화성시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에 정부가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