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산림항공관리소, 부산, 경남지역 소나무재선충병 항공예찰 실시

부산, 경남지역 11일부터 3일간 총 65,751ha 항공예찰 실시

비전21뉴스 | 입력 : 2019/02/11 [14:04]
    부산, 경남지역 11일부터 3일간 총 65,751ha 항공예찰 실시

[비전21뉴스] 산림청 양산산림항공관리소는 11일부터 3일간 부산광역시 및 경남 소재의 산림에 소나무재선충병 항공예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항공예찰은 BELL206L-3 소형헬기 2대를 투입해 부산, 경남지역 17개 군·구를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면적은 65,751ha이며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고사목 조기발견과 선제적 대응을 위해 각 지자체와 합동해 대대적으로 실시한다.

항공예찰은 지상예찰에 비해 가시권이 넓어 고사목 식별이 매우 용이하다. 각 지자체 공무원과 재선충병 모니터링센터 직원이 헬기에 탑승해 GPS장비를 활용해 공중에서 소나무재선충병 감염 우려가 있는 지역의 위치를 정확히 조사한다.

양산산림항공관리소는 “지자체 및 유관기관과 공조를 통해 소나무재선충병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고 하였으며, “기본과 원칙에 충실한 비행을 통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항공예찰이 되도록 담당직원들에게 부탁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