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9℃
  • 구름많음강릉 25.3℃
  • 흐림서울 22.2℃
  • 구름많음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4.9℃
  • 흐림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22.4℃
  • 흐림부산 18.5℃
  • 흐림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1.3℃
  • 구름많음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21.6℃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25.5℃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이재명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은 보건안보를 튼튼히 하는 미래산업”

이재명 지사, 9일 도내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현장 방문

URL복사

 

 

 

(비전21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은 생명을 살리는 인도적 사업이자 보건안보를 튼튼히 하고 성장 가능성이 큰 미래산업”이라며 적극적인 연구지원 의지를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9일 도내 제약기업인 GC녹십자 용인 R&D센터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현장을 살피고 경기도 제약·바이오 산업의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이 이뤄지는 R&D센터에서 연구실과 세포배양실 등을 둘러본 이 지사는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은 누구나 생명을 안전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치료 방법을 공공영역에서 제공해준다는 측면이 있다.

전 세계적으로 보면 수요가 커서 하나의 미래산업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며 “치료제나 백신 개발을 지나치게 해외에 의존할 경우 우리 주권도 심각하게 위협받을 수 있어 보건 안보적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희귀질환이나 난치병에 대한 투자도 우리가 함께 고민해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살리는 인도적 사업으로 잘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허은철 GC녹십자 대표이사, 김철호 아주대학교의료원 첨단의학연구원장, 유승경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과 ‘희귀·난치성 질환 신약 공동연구 및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4개 기관은 희귀·난치성 질환 연구와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기획 및 연구개발 경기도 희귀·난치성 질환 관련 창업기업 육성 지원 등 경기도 제약·바이오산업 발전과 건강한 지역사회 구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협약식에는 정춘숙, 신현영 국회의원과 경기도의회 최세명 도의원도 참석했다.

협약 후 진행된 현장 간담회에서는 참석자들과 도내 제약·바이오 산업 발전과 희귀·난치성 질환 공동연구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헌터증후군 환우회 최일웅 전 회장을 화상으로 연결해 희귀·난치성 질환을 겪는 환우들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헌터증후군을 앓고 있는 아들을 둔 최 회장은 “처음에는 외국약을 맞았는데 다행스럽게 녹십자에서 약을 개발해 전액 국가부담으로 치료받고 있다”며 “아직도 아예 약이 없거나 외국약을 맞아야 하는 희귀질환자가 너무 많다 정부에서 기관이나 제약사 연구개발 분야에 투자와 지원을 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