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의왕시의회 노선희의원 ‘의왕시 여성정책 역행’ 주장한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도에 정면 반박

“여성정책 예산 삭감한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의 여성정책 역행 주장은 적반하장, 어불성설”

 

여성친화도시 재지정 위해 여성친화도시 관련 사업 적극 협조 및 지원해야

 

(비전21뉴스=정서영 기자) 의왕시의회 노선희(국민의힘/ 내손1·2, 청계)의원이 지난 7일 발표된 의왕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의 ‘의왕시 여성정책 역행’이라는 비판 기사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의왕시 여성정책을 점검한 결과, 의왕시가 2018년(민선7기)에 지정됐던 여성친화도시 인증패를 반납했다”며 “인증패는 반납했어도 여성을 위한 의왕시 정책은 내실 있게 지속적으로 펼쳐야 한다”는 내용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노선희 의원은 “시의회에서 지난 2023년 본 예산 심의 시에 ‘여성친화도시 정책형성 교육’, ‘여성친화 안심마을 조성’, ‘여성친화도시 추진 홍보물 제작’ 등의 사업예산을 삭감해 여성친화도시 사업 추진을 사실상 어렵게 만들었다”며 “특히, 2024년 예산심의 과정에서는 여성친화도시 평가점수에 포함되는 ‘시민참여단 역량강화 교육’ 예산을 전액을 삭감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노선희 의원은 “의왕시의 여성정책에 관련된 예산을 삭감한 당사자가 이제와 ‘의왕시 여성친화도시 인증패 반납’을 두고 ‘의왕시의 여성정책이 역행하고 있다’고 비난하는 것은 적반하장이자 어불성설”이라며 “2023년과 2024년 본예산 심의 및 예산심의 과정에서 연속하여 관련예산이 삭감되었는데, 과연 여성친화도시 인증을 유지할 수 있었겠는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실제로 의왕시의회 총 7명의 시의원이 남성 5명, 여성이 2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니 예산 삭감의 주체가 누구였는지에 대한 여론이 시민사회에서조차 의혹으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노 의원은 “여성정책 및 사업의 예산 삭감은, 여성친화도시 인증을 포기하겠다는 의왕시의회의 의도로 읽혀질 수밖에 없다”며 “재인증 받지 못한 의왕시에 책임을 물을 것이 아니라, 재인증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이끈 의왕시의회 의원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노 의원은 “사업이 진행되지 못하도록 예산을 삭감한 당사자들이, 민선 7기(2018)에서 지정된 여성친화도시 인증패를 민선 8기(2023)에서 재인증 받지 못했다는 사실만으로 현 집행부를 맹목적으로 비난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시민을 위해 일해야 하는 시의회 의원들이 선거를 앞두고 진실을 호도한 채 무분별한 비판을 강행하는 것은 결국 시민을 위한 정책조차 정쟁의 도구로 이용하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노 의원은”심지어 한 의원이 주장하는 인증패 반납 주장은 사실과도 다르다”라며 “여성친화도시 인증은 최초 인증일로부터 5년간 여성친화도시의 자격을 유지하게 되고, 자격기간이 끝났다 할지라도 인증 받은 사실이 없어지거나 반납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후 필요한 경우 재인증을 받아 여성친화도시의 자격을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노 의원은 “일과 양육을 겸해야 하는 여성의 어려운 현실에서, 저출산 세계 1위라는 오명을 치유하기 위해서라도 여성친화 사업은 그 어느 때보다 가장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며 “앞으로 여성의 권익보호와 안전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해 여성과 시민 모두가 살기 좋은 의왕을 만들기 위해서라도, 의왕시의회는 여성친화도시 사업과 관련해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의사결정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노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표한 보도 내용처럼 진정으로 여성친화도시 재지정을 강력하게 원한다면, 여성친화도시 관련 사업에 적극 협조 및 지원하여 진정성을 증명하는 것이 마땅하다”라며 “나 역시 여성정치인으로서 여성의 권리와 지위가 보장되고, 여성이 안전하게 살 수 있는 사회가 형성되는 그날까지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의왕시는 민선8기인 지난해 ‘경기도 시군종합평가’ 성별영향평가 분야 평가업무 지표 총 115개 과제에서 최고 등급인 S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포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