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월)

  • 흐림동두천 17.4℃
  • 흐림강릉 19.2℃
  • 서울 16.1℃
  • 흐림대전 15.6℃
  • 대구 11.7℃
  • 울산 12.7℃
  • 광주 13.0℃
  • 부산 14.1℃
  • 흐림고창 13.7℃
  • 제주 16.9℃
  • 흐림강화 15.6℃
  • 흐림보은 14.4℃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1.2℃
  • 흐림거제 14.1℃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

쓰레기센터, 23인의 교육위원 위촉으로 환경 교육 진행에 박차

URL복사

 쓰레기센터, 환경 분야 전문가 23명을 교육위원으로 위촉, 자원 순환 교육 확대에 나서

 5월부터 서울을 중심으로 전국 각 지역에서 대대적인 환경 교육 실시 예정

 오프라인 프로그램 뿐 아니라 온라인 교육, 인식 제고와 관련된 적극적 시민 참여 활동을 포함   한 폭넓은 활동 기대

 

(비전21뉴스) 4월 7일 쓰레기센터는 온라인을 통해 교육위원 위촉식을 진행했다. 이날 위촉된 23명의 교육위원은 쓰레기센터의 환경 교육 프로그램을 위해 자문하고 각 지자체, 기업, 민간단체 요청뿐 아니라 자체 기획된 환경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2020년 7월 설립된 쓰레기센터는 날로 심각해지는 쓰레기 문제의 해결을 위해 해양 정화 활동, 각종 연구, 시민 활동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중에 쓰레기센터가 가장 주요하게 진행하는 사업은 환경 교육 프로그램이다.

 

자원 순환 사회는 단 한 사람, 단 한 단체의 노력으로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여러 명의 자각과 협력이 필수적인 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서울특별시만 해도 환경 교육은 2017년 대비 2019년 그 양이 152건에서 89건으로 약 60% 줄어들었다. 또한, 가구 구성 별 자원순환 개념인지 조사 결과에 따르면, 1인 가구부터 5인 이상 가구까지 전체적으로 자원순환 개념에 대해서 ‘전혀 모른다’와 ‘들어본 적 있다’ 정도가 최대 90%까지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쓰레기센터는 교육 프로그램을 이론 교육, 실습 교육 등 직접 교육 프로그램과 시민 활동 촉진을 통한 간접 교육으로 구성했다.

 

이 교육은 각 분야별 세분화된 주제를 교육 대상자의 연령, 수강 목적뿐 아니라 교육 장소, 방법 등에 맞추어 조합하여 교육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단기간의 교육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교육생 각자가 그 영향력을 사회에 미치는 활동가를 양성하는 것이 쓰레기센터 교육의 최종적 목표이다.

 

이론 교육의 주제는 크게 환경 이론, 자원 순환 이론, 생활 체험, 환경과 정책, 커뮤니케이션으로 나뉘는데, 각 분야 전문가들이 교육위원으로 참여하여 강사진이 구성됐다.

 

환경과교육연구소의 강진영 연구원, 백수영 서울 YWCA 환경 교육 강사 등 학계, 시민단체 활동가와, <잘 버리면 살아나요>의 작가이자 새활용법을 연구하는 새봄 커뮤니티의 손영혜 대표, <무해한 하루를 시작하는 너에게>의 신지혜 작가 등 환경 관련 인기 작가들도 강사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분리 배출 현장에서의 경험이 풍부한 은평구 자원순환추진단의 박은미 단장 등도 교육위원에 합류했다. 아울러, 대민 활동을 진행하는 공익 활동가들에게는 최유미 대표를 포함한 샤인&컴퍼니의 교수들이 갈등을 줄일 수 있는 화법 및 대화법에 대한 강의를 제공하게 된다.

 

교육위원 위촉식을 통해 이동학 대표는 “교육위원으로 위촉된 분들 각자의 활동 뿐 아니라 쓰레기센터와의 연계, 교육위원 상호 간의 소통을 통해 더 활발한 자원순환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유도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위촉식에 참석한 배민지 제로마켓 대표는, “전체적으로 생태, 환경 일반에 대한 교육은 그 수가 많은 편이나 쓰레기와 관련된 교육은 체계적이지 않고 산발적으로 이루어지는 경향이 있었다. 하지만, 쓰레기센터가 코로나 19 이후 수면 위로 떠오른 쓰레기 문제와 관련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중심 기관으로 운영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향후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표현했다.

 

또, 그동안 환경 개선에 효과가 있고 소비자에게 인기 있는 상품을 선정해 수상하는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 상품’을 진행해 온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 양지안 사무총장도 “환경 문제와 관련하여 인식 개선의 중요성은 항상 느껴왔던 바다. 쓰레기센터 교육위원 활동이 소통과 교류의 장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쓰레기센터는 이 번 위촉식 이후에도 전문가와의 적극적인 교류를 통해 지속적으로 교육위원을 위촉하고 시민들의 환경 교육 기회를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