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4.2℃
  • 흐림서울 3.1℃
  • 구름조금대전 3.4℃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5.8℃
  • 구름많음광주 5.9℃
  • 맑음부산 6.0℃
  • 구름조금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7.5℃
  • 구름많음강화 3.9℃
  • 구름조금보은 3.1℃
  • 맑음금산 3.8℃
  • 구름조금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

국방부, 2024년 예비군훈련 시작

예비군 6년차 대상 원격교육 2시간 최초 도입

 

(비전21뉴스) 국방부는 3월 4일부터 전국 예비군훈련장에서 280만여 명의 예비군을 대상으로 “2024년도 예비군훈련을 시작”한다.

 

국방부는 △실전적인 훈련을 통해 예비군들이 전ㆍ평시 작전수행능력을 갖추게 하며 △국가방위를 위한 이들의 안보의식을 고취하는 데에 중점을 두고, 성과 있는 훈련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동원훈련(숙영훈련)은 동원지정된 1~4년차 예비군들을 대상으로 현역부대 및 동원훈련장에서 2박 3일간 실시한다.

 

∙전방군단은 전시 작전수행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군단 동시통합 훈련을 동원사단의 쌍룡훈련과 연계하여 시행하고, ∙한ㆍ미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한국군지원단의 동원훈련은 미군 주도로 평택 미군기지 내에서 실시한다.

 

5~6년차 예비군들 대상으로는 핵ㆍ화생방 위협 대응능력과 관련한 훈련과제를 기본훈련(출ㆍ퇴근식훈련)에 반영하고, 민ㆍ관ㆍ군ㆍ경 통합방위작전 수행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화랑훈련 등과 연계하여 작계훈련을 진행한다.

 

올해, 예비군 대상 안보교육은 정전체제에 대한 이해와 북한의 실상(인권실태)을 반영했고, 교육진행은 전문강사 및 지휘관에 의해 실시될 예정이다.

 

코로나 시기에 실시한 원격교육의 만족도가 높았던 점(88% 이상)을 고려하여, 정식 예비군훈련에 원격교육을 최초로 도입, 6년차 예비군의 후반기 작계훈련을 대상으로 시행한다.

 

작계훈련 내용 중 지역방위작전에 필요한 △후방지역 적 위협, △지역방위작전 수행절차, △핵 및 화생방 방호, △응급처치 과목을 구성했으며,예비군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개인 휴대폰 및 컴퓨터 등을 활용하여 5 ~ 6월 중에 수강할 수 있다.

 

원격교육을 이수한 경우 후반기 작계훈련 총 6시간 중 2시간을 차감 후 4시간을 소집하여 훈련하게 되며, 원격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예비군은 6시간을 소집하여 훈련하게 된다.

 

원격교육의 시행과 평가체계 도입을 통해 훈련받는 예비군들의 편의 제고와 교육의 내실화를 동시에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동원사단 등 동원병력 위주로 편성된 부대의 전투력 향상을 위해 도입한 비상근예비군 제도는, '24년에도 확대하여 시행한다.

 

'24년에는 '23년 대비 201명이 늘어난 4,656명(단기 4,556명, 장기 100명)을 모집할 예정이며,참여자들은 충분한 훈련을 통해 전시 증ㆍ창설부대의 전투력 발휘를 보장하는 데 기여할 것이다.

 

국방부는 예비군들의 훈련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

 

가상현실(Virtual Reality) 영상모의 사격 및 시가지전투(마일즈장비 활용) 훈련을 실시할 수 있는 예비군훈련장 과학화 사업(전체 40개소)은 ’23년까지 23개소(약 57.5%)를 구축했고, ’24년에는 5개소를 추가로 건설할 예정이다.

 

동원훈련장은 기존의 침상형 숙영시설을 침대형으로 개선하고 있으며, '24년에는 생활관 6개소, 식당 3개소, 강당 5개소의 훈련지원시설을 신축하여, 예비군들의 훈련 여건도 향상될 것이다.

 

'22년에 도입한 ‘예비군훈련 소집통지 모바일 송달서비스’는 편의ㆍ접근성 차원에서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97%)됐으며, ‘24년에는 ‘예비군 알림톡’ 서비스를 추가 도입하여 예산은 절감(문자메시지 이용대비 65% 절감)하면서도 예비군에게 안내사항을 보다 신속하고 편리하게 전달하도록 할 것이다.

 

국방부는 국가방위의 중요한 한 축으로 예비군이 담당하는 본래의 역할을 충분히 수행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훈련을 실시하고, 예비군들의 권익증진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