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맑음동두천 20.5℃
  • 맑음강릉 24.6℃
  • 박무서울 21.8℃
  • 박무대전 23.8℃
  • 맑음대구 23.2℃
  • 박무울산 22.4℃
  • 박무광주 24.3℃
  • 박무부산 21.6℃
  • 맑음고창 24.2℃
  • 흐림제주 24.1℃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0.2℃
  • 맑음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22.5℃
기상청 제공

시골에서 호수를 배경으로 열리는 동네책방 잔치,‘동네책방과 함께하는 뚝마켓’

 

 

(비전21뉴스=정서영 기자) 책잔치, 하면 파주출판단지, 홍대 앞 등을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책 잔치는 대부분 출판사 위주다. 그런데 한 시골마을에서 책 축제가 열린다. 그것도 동네책방들이 모여서 벌이는 책잔치다. 오는 5월 28일~29일 양일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사암리에 있는 용담호수에서 열리는 ‘동네책방과 함께하는 뚝마켓’이 바로 그 잔치다.

 

용담호수 주변은 아직 개발이 되지 않은 전형적인 시골마을이다. 전원주택이 들어서고, 곳곳에 물류창고가 있기는 하지만 산과 호수를 배경으로 논밭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시골마을이다. 대체 이런 곳에서 어떻게 동네책방들이 모여서 책 잔치를 벌이게 됐을까.

 

그 배경에는 ‘뚝마켓’이 있다. 뚝마켓은 협동조합 문화와함께가 지난해 5월부터 연 플리마켓이다. 수공예작가들을 중심으로 한 플리마켓은 코로나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하루 1천500여 명이 다녀갈 정도로 성황을 이루었다.

 

 

협동조합 문화와함께 이사이면서 원삼면에서 시골책방으로 하고 있는 임후남 생각을담는집 대표는 동네책방을 뚝마켓과 연결해보고 싶었다고 말한다. 그래서 맨 처음 시작한 작업이 용인의 동네책방들과 함께 모이는 일이었다.

 

그 결과 용인에 있는 책방들 대부분인 9개의 책방이 뚝마켓에 참여하기로 했다. 형편이 되지 않는 책방 몇 곳은 빠졌다. 이들은 지난 2월부터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화상회의를 했다. 용인의 책방들이 주축이 되는 만큼 서로를 아는 일이 중요했다. 같은 용인에 있어도 어떤 책방이 있는지 서로 모르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책방잔치를 어떻게 할지 서로 의견을 모았다.

 

“수공예작가들이 참여한 플리마켓도 놀이였고, 책방축제도 놀이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어떻게 잘 놀아볼까. 그것도 책을 통해. 그래서 시작했어요. 용인의 9개 책방만으로 책방잔치를 열기에는 조금 부족하다 싶어 타 지역 책방을 초대하기로 했습니다. 전국동네책방네트워크에 공지를 올리고, 일일이 전화를 해서 섭외를 했어요. 흔쾌히 참여하겠다는 책방도 있었고, 부득이하게 참여하지 못하겠다는 책방도 있었지만 그래도 여러 책방들이 함께하게 됐어요. 목표가 20개였거든요.”

 

 

이번에 참여하는 서점들은 용인의 9개 책방 외 수원의 랄랄라하우스, 다락, 광주의 근근넝넝, 안성의 다즐링북스, 여주의 세런디피티, 분당의 좋은날의책방, 과천의 타샤의책방, 파주의 쩜오책방, 술딴스, 동화나라, 서울의 이루리북스, 대전의 버찌책방 등 총 21개 책방이다.

 

 

용인의 9개 책방은 이틀 모두 참여하지만, 외부 책방 중 일부는 하루만 참여한다.

 

“책이 팔리면 참 좋겠지요. 그러나 책은 잘 팔리지 않아요. 그러나 시골에서 아름다운 호수를 배경으로 책방주인들이 벌이는 책방잔치는 책방주인들도, 참여하는 사람들도 행복한 잔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이곳에 오는 것만으로도 아름다운 여행이 될 것이니까요.”

 

잔치를 준비하는 이들이 더 설레며 기다리는 책방잔치. 책방잔치에 참여하는 용인의 반달서림 유민정 대표도 책을 팔러 가는 것이 아니라 재미있게 놀러 간다고 말한다.

 

“책방 안에만 있다가 풍경 좋은 곳에서 책을 매개로 사람들과 만난다니 너무 기대가 커요. 우리가 잘 놀아야 오시는 분들도 잘 놀지 않을까요?”

 

동네책방이 벌이는 책방잔치라고 해서 책만 팔지 않는다. 작가 강연, 동시 쓰기, 새 산책&드로잉, 클래식 콘서트, 버스킹 공연, 캘리교실, 도자체험, 자개체험, 클래식 전문 작가인 나성인의 ‘부모와 함께 떠나는 클래식 여행’, 동네책방을 운영하며 책을 쓰는 작가의 북토크, 동네책방지기들의 책방 운영 이야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특히 그림책 작가로 유명한 화가 이루리의 그림책 이야기, 동시작가 박혜선과 함께하는 동시창작교실, 그림책 연구가 정병규의 그림책 이야기 등은 가족이 와도, 혼자 와도 온전히 즐길 수 있는 책방잔치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이번 잔치에는 동네책방과 각별한 인연을 맺고 있는 사계절출판사 강맑실 대표의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동네책방’ 북토크도 열린다. 강 대표는 이번 책 잔치에 벌써부터 가슴이 뛴다며 설레는 마음으로 그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한다.

 

“수공예작가들의 작품을 만나던 뚝마켓이 이제 책까지 합세해 용담호수만의 특별한 책잔치로 씩씩하게 자라고 있네요. 자연 속에서 책과 함께하는 일만큼 흥겹고 신나는 일이 또 있을까요. 용담호수에서 독자들을 만날 생각에 벌써부터 가슴이 뜁니다.”

 

동네책방은 어디를 가도 같은 책이 없다. 대형서점과 다른 이유다. 총 21개의 책방들이 저마다 갖고 나온 책들을 구경하는 맛도, 이런저런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즐거움도 클 동네책방과함께하는 뚝마켓. 뿐만 아니라 기존 뚝마켓인 수공예작가들이 손으로 만든 도예, 금속, 목공, 천, 염색 등의 부스 등은 더 큰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5월의 푸른 하늘 아래에서 호수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시골에서의 책방축제. 책과 자연의 만남은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아름다운 그림이 그려진다. 책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아니 꼭 책을 좋아하지 않더라도 쉼이 필요한 이들에게 더할나위 없이 아름다운 나들이가 될 것이다.

 

문의 : 각 동네책방 및 생각을담는집 임후남 010-4325-8587

 

동네책방과 함께하는 뚝마켓 프로그램

 

 

 

- 지역별 참여 책방 -

용인 : 그냥책방, 반달서림, 북살롱벗, 빈칸놀이터, 수상한책방한스,

         생각을담는집, 야금야금, 책방사이에서, 365북스

광주 : 근근넝넝

수원 : 랄랄라하우스

화성 : 다락

분당 : 좋은날의책방

파주 : 동화나라, 쩜오책방, 술딴스

여주 : 세런디피티

서울 : 이루리북스

안성 : 다즐링북스

과천 : 타샤의책방

대전 : 버찌책방